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성태 “달빛기사단 매크로 사용 의심”

송종호 기자입력 : 2018-04-24 14:41수정 : 2018-04-24 14:41

pc: 264    mobile: 257    total: 521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달빛기사단이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점이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드루킹(필명·김모씨) 활동 근거지로 지목된 경기 파주에 위치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드루킹이 한 대화방에서 ‘달빛기사단 쪽 매크로 프로그램도 있어서 달빛 쪽에서 우릴 계속 공격할 경우는 그걸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달빛기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인 문을 영문(MOON)으로 표기하고 기사단과 합친 신조어로 문 대통령을 조직적으로 지지한다.

그는 “경인선과 달빛기사단 관계를 규명하고 실제로 달빛기사단 또한 드루킹과 마찬가지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한 여론조작에 나섰는지도 명확히 확인해야 할 것”이라며 “이 의혹을 경찰이 수사를 통해서 해소한다는 것은 지나간 소도 웃을 일이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과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속히 특검을 수용하고 댓글조작이 지난 대선 공간에서 민주주의를 훼손한 엄중하고 중대한 사건이라는 것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사건은 드루킹의 경공모와 달빛기사단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경쟁적으로 여론조작에 나서다가 그 한 축인 드루킹 일당이 적발된 사건으로 보인다”며 “드루킹 뿐만 아니라 달빛기사단 여론조작혐의에 대해서 반드시 그 진실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팬클럽이라는 달빛기사단조차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드루킹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도대체 이 정권의 댓글조작과 여론조작이 어디서부터 거짓이고 어디서까지 조작인지 그 끝을 알 수 없을 지경”이라고 성토했다.

그느 “더 이상 거짓으로 거짓을 덮으려 해선 안 될 것”이라며 “더 이상 조작과 왜곡으로 진실을 가리려 해서는 안 된다. 국민을 속이고 국민을 기만하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문재인 정권의 조작정치, 그 실체를 밝히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특검은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