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발레리나 김유진 ‘2018 아라베스크 국제발레콩쿠르’ 3관왕

정등용 기자입력 : 2018-04-23 14:04수정 : 2018-04-23 14:14

발레리나 김유진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발레리나 김유진(18)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페름에서 폐막한 ‘2018 아라베스크 국제발레콩쿠르’에서 주니어 부문 여자 1위, 갈리나 울라노바상과 미르푸리재단 특별상을 석권했다.

1990년 처음 시작된 '아라베스크 국제발레콩쿠르'는 러시아 3대 발레콩쿠르 중 하나로 1994년 유네스코 공식 콩쿠르로 지정된 국제대회다.

이원국 이원국발레단장의 소개로 지난해 10월 유니버설발레단에 입단한 김유진은 국내 최연소 단원이다. 7세에 본격적으로 발레를 시작한 김유진은 서울국제발레콩쿠르 1위(2016), 동아무용콩쿠르 1위(2016), 코리아국제발레콩쿠르 3위(2015) 등을 차지한 바 있다.

김유진은 이번 콩쿠르에서 1라운드 '돈키호테' 그랑 파드되, 2라운드 레이몬도 레벡(Raimondo Rebeck) 안무의 모던발레 '키스 인 더 레인(Kiss in the rain)'과 '잠자는 숲속의 미녀' 오로라 바리에이션(솔로)과 최종 라운드 '해적 파드되'로 출전했다.

김유진은 "쟁쟁한 경쟁자들이 많다 보니 일부러 기대를 안 했다. '평상시 연습한 대로 딱 그 정도만 무대에서 보여주자'고 스스로에게 다짐했다. 발레 종주국이자 머나먼 러시아에서 춤으로 인정받으니 기분이 좋다"면서 "문훈숙 단장님과 예술스태프 그리고 단원 선배들께 정말 감사 드린다. 참가신청부터 대회준비까지 지도선생님이 도와주셨고, 발레단 정기공연을 앞두고 오직 대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꿈은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가 되는 것이다. 아직은 발레단에서 더 배워야 할 것이 많은 것 같다. 새로운 작품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고 저를 더 알리고 싶다. 지금이 시작이라 생각하고 앞으로 더 높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무용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