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스타 영상] ‘자취, 방’ 출연자들 “사물이 말을 할 수 있게 된다면?”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4-23 10:21수정 : 2018-04-23 10:21

pc: 175    mobile: 1,331    total: 1,506

[사진= CJ E&M 제공]


배우 이설이 '자취, 방'에서 주목할 말한 관전 포인트로 말하는 사물들을 꼽았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스튜디오 온스타일 디지털 드라마 '자취, 방'(연출 최성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자취, 방'은 3년 째 자취 생활을 하고 있는 국문과 5학년 임용 고시 준비생 이지연(이설 분)의 자취방 속 다양한 사물들의 시점으로 20대 청춘을 바라보는 청춘 성장 드라마다.

'사물 시선'의 참신한 전개 방식은 ‘자취, 방’의 가장 큰 특징이다. 지연의 자취 방 안에 있는 헤어 드라이기, 헤어롤, 토익책 등 다양한 사물들은 서로 대화를 통해 지연의 변화 과정을 기켜보는 동시에 각자의 방식으로 지연에게 응원을 전한다.

극 중 주인공 이지연(이설 분) 역을 맡은 이설은 "사물들이 이야기를 하는 게 가장 흥미진진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도 신중하게 골랐더라. 몰입도를 높여주는 음악도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른 배우들도 극 중 의인화된 사물들을 흥미로운 지점으로 꼽았다. 극 중 이지연의 첫 남자친구 신우석 역을 맡은 김형석은 "보통은 사물들이 말을 하진 않지만 '자취, 방' 속 사물들은 말을 한다. 각각의 사물들을 의인화시켜서 좀 더 많은 대화들을 지루하지 않게 풀어낸 게 이 드라마와 다른 디지컬 드라마의 차이점이자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연의 절친한 친구 윤서희 역의 배윤경도 "사물들이 귀엽게 살아서 말을 하는 게 가장 큰 매력"이라며 "요즘 자극적인 소재의 웹드라마가 많은데, '자취,방'은 20대 청춘에 대해 같이 고민할 수 있는 건강하고 좋은 웹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자취, 방'은 임용 고시를 준비하고 있지만 뚜렷한 동기를 갖지 못하고 불확실한 미래 앞에 혼란스러워하는 주인공 지연을 통해 청춘의 불만과 고민의 순간들을 섬세하게 보여줄 계획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