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지원 "드루킹, 천하의 사기꾼, 착한 김경수가 당했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18-04-22 15:29수정 : 2018-04-22 15:29

pc: 151    mobile: 444    total: 595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2일 "드루킹이 박근혜와 정의당에까지 접촉했다면 천하의 사기꾼"이라며 "착한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무리한 요구도 거절했고 불법 사실도 몰랐으리라 판단한다. 지금은 침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지난 21일 '경향신문'은 최근 네이버 댓글조작 혐의를 받은 필명 '드루킹' 김모씨(48)가 지난 2010년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접촉을 시도했다는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의 주장을 보도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코를 꿰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인 중 선거 때 도와준다고 하면 거절할 사람은 없다. 도와주고 놔서 대가를 요구하고 거절하면 고발 운운하며 난리 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착한 김 의원이 악마에게 당했다"며 "왜 김 의원을 비호하냐고 따지는 분들이 또 다른 일베나 드루킹은 아니겠지요"라며 김 의원을 두둔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김 의원을 향해서는 "태풍을 정면돌파하고 대통령을 지키세요. 지금은 침묵이 필요하다"라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김 의원은 보통 의원이 아니라 대통령 최측근이자 유력한 경남지사 후보"라며 "민주당에서 바른 판단을 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야권의 드루킹 특검 요구를 반대하는 민주당 입장에 날을 세우는 발언이다.

박 의원은 "청와대는 특검을 수용하라는 의사를 민주당에 2~3일 전에 전달했다고 한다. (특검을 수용한) 김 의원과 청와대의 판단은 옳았고 민주당의 대처에는 문제가 있었다"라며 "늦지 않았다 정면돌파가 답이다"라고 민주당을 향해 주문했다.

민주평화당은 23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과 3당 지도부 모임을 하고 드루킹 특검과 앞으로 국회의사일정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2일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에서 특검 도입에 대해 논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