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드루킹 의혹'에 야 3당 "특검촉구"vs여 "정쟁수단"

신승훈 기자입력 : 2018-04-21 16:41수정 : 2018-04-21 16:41

pc: 16    mobile: 48    total: 64
한국당 "문 대통령 답할 차례"·바른미래당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 민주평화당 "부실수사, 봐주기 수사 비판을 면할 수 없다" 민주당 "과도한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것"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21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수사를 거듭 촉구했다.

이날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드루킹게이트는 이제 김경수 의원을 넘어 윗선으로 향하고 있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할 차례"라고 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그는 "김 의원의 보좌관과 드루킹 사이에 인사청탁과 관련한 수백만원대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 의원이 드루킹과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공모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고, 김정숙 여사까지 거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검 이외에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줄 곳은 대한민국에 아무 데도 없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즉각적 특검 수용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에 있는 김 의원 보좌관과 드루킹 간의 금전거래가 확인됐고 김 의원은 이를 '개인적 거래'라며 꼬리를 잘랐다"고 비판했다.

그는 "꼬리를 자르고 도망가는 도마뱀도 몸통이 건강하지 않으면 꼬리는 새로 자라나지 않고 잘린 상처가 곪는다"며 "양심을 저버린 거짓과 꼬리 자르기로 특검을 피하려 한다면 다가오는 선거에서 그 몸통이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평화당도 민주당 압박에 동참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김 의원의 해명은 민주당의 주장과 달리 이 사건은 드루킹과 김 의원이 깊은 커넥션을 갖고 대선 전후로 여론조작 활동을 한 사실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며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사과 등 경찰이 어떤 결론을 내도 부실 수사, 봐주기 수사 비판을 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고히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경찰 수사로 드러난 정도로 특검을 하면 대한민국에서 웬만한 사건은 특검을 해야 할 것"이라며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검찰 단계로 가지도 않았는데 특검을 이야기하는 것은 과도한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것"이라고 맞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