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드루킹' 핵심 공범 '서유기' 구속

류태웅 기자입력 : 2018-04-20 21:35수정 : 2018-04-20 21:35

pc: 10    mobile: 16    total: 26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48)씨의 핵심 공범인 필명 '서유기' 박모(30)씨가 구속됐다.

20일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박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현재까지 수사 경과와 내용에 비춰볼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드루킹' 일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18일 박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같은 날 검찰은 영장을 청구했다.

박씨는 앞서 구속 기소된 '드루킹' 김씨 등 3명과 함께 올해 1월 17일 네이버 기사 댓글 2건의 '공감' 클릭수를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으로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이번 댓글조작 사건에 사용된 매크로를 구해 온 장본인인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확인됐다.

또 박씨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활동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김씨가 차린 비누업체 '플로랄맘'의 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