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암호화폐 530억 '먹튀' 하루 만에 돌아와 경고한 CEO

윤경진 기자입력 : 2018-04-20 14:12수정 : 2018-04-20 14:12
야신 CEO, 투자자에게 충격요법 주고싶었다
암호화폐로 5000만 달러 먹튀 하루 만에 돌아온 CEO

암호화폐 발행(ICO)으로 5000만 달러를 투자받은 뒤 종적을 감췄던, 독일 세이브드로이드 창업자가 하루 만에 돌아왔다.

야신 한키르(Yassin Hankir) 세이브드로이드 창업자의 이런 돌발행동은 무엇 때문이었을까?

18일(현지시간) 야신의 트위터에는 출국하는 모습과 휴양지에서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사진이 올라왔다. "여러분 고맙습니다. 이상 끝"이라는 알쏭달쏭한 글도 올렸다.
 

[사진=야신의 트위터 계정]

야신의 트위터가 올라간 시기는 ICO로 5000만 달러(약 530억원)의 투자금을 받은 직후였다. 세이브드로이드의 홈페이지의 콘텐츠는 모두 사라졌고 "그리고 사라졌다(And it's gone)"는 문구만 있었다. 이날 세이브드로이드 관리자 전원이 텔레그램에 개설된 ICO 그룹에서 탈퇴했다는 공식 글도 올라왔다.

투자자 입장에서 등골이 서늘해지는 순간이었다. 한 유튜버는 텅 비어 있는 세이브드로이드 사무실을 촬영해 올렸다.

지난 15 일만 해도 세이브드로이드의 소셜 미디어 마케팅 채용공고가 올라와 투자자의 배신감은 더 컸다. 심지어 야신의 트위터를 기반으로 위치 추적에 나섰다. 야신을 비난하는 글은 인터넷 공간에 차고 넘쳤으며, 전 세계 언론이 이번 사기 사태를 보도했다. 피해를 본 한국 투자자들도 있었다.
 

감쪽같이 사라졌던 야신은 하루만인 19일(현지시간) 다시 얼굴을 보였다. 회사 홈페이지는 원상 복귀됐고 "그리고 사라지지 않았다(And it's not gone)"는 글과 함께 야신의 영상 메시지가 공개됐다.

일명 '코인 먹튀' 사건은 야신이 설계한 충격요법이었다.

야신은 "놀란 투자자들에게 사과한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장난스러운 의도가 아닌 진지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설계한 극단적인 사건"이라며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쉽게 투자자의 돈을 가지고 도망갈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라며 경고 아닌 경고를 했다.

ICO를 악용한 사기에 대해 투자자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깜작 이벤트였던 셈이다.

야신의 이벤트로 많은 투자자의 정신이 번쩍 든 것은 사실이지만, 메시지가 제대로 전달됐는지는 모른다. 투자자들은 "이런 장난을 치는 사람의 투자 조언은 믿을 수 없다"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번 이벤트로 세이브드로이드는 마케팅 비용 없이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지만, 신뢰도는 바닥까지 떨어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