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반도체 기업, 순이익 33억원 달성하면 상장 빨라진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4-20 10:34수정 : 2018-04-20 10:34
中 반도체 산업 성장 둔화 우려에서 나온 '유언비어' 미국의 ZTE 제재로 中 반도체 산업 민낯드러나 中 반도체 자급률 25%…수입산 의존

순이익 2000만 위안 달성 중국 집적회로기업이 패스트트랙으로 증시 상장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상대방이 "그렇다"고 답했다.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반도체 시장이 안팎에서 들려온 두 가지 소식에 요동쳤다. 하나는 미국의 ZTE 제재 소식이였고, 나머지는 반도체기업 상장 신규 정책 루머였다.

최근 중국의 한 전문매체는 집적회로 기업이 일정 수준의 순이익을 달성하면 다른 기업보다 빨리 증시에 상장할 수 있는 신규 정책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중국 신화사(新華社)가 보도했다.

신화사에 따르면 이 전문매체는 “집적회로 기업이 순이익 2000만 위안(약 33억8840만원)을 기록하면 중국 증시에 보다 빨리 상장할 수 있는 정책이 발표됐다”고 전했다.

중국 금융전문매체 둥팡차이푸왕(東方財富網)이 공개한 반도체 업계 관계자의 웨이신 대화에는 “순이익 2000만 위안의 집적회로기업은 상장할 수 있는가? 패스트트랙으로?”라는 질문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상대방이 “그렇다”고 답한 내용이 담겼다. 신규 정책이냐는 질문에도 그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 관계자가 집적회로기업의 패스트트랙 상장 소식은 ‘유언비어’라고 밝히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는 미국 상무부의 ZTE 제재안 발표로 중국 반도체 산업의 민낯이 드러나면서 생긴 해프닝으로 봤다.

미국의 제재로 향후 7년 동안 ZTE와 미국기업 간 거래가 금지로 발생하는 중국 반도체 시장의 충격을 완화하고자 정부가 재빨리 지원책을 내놨을 것이라는 기대에 루머가 돌았다는 것이다.

중국의 반도체 자급률은 25%에 불과하고 대부분 수입산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ZTE가 중국 내 통신장비시장 점유율 30%를 차지한다. 그런데 ZTE는 대부분 미국산에 의존하고 있어 미국과의 거래가 중단되면 그 여파가 중국 시장 전체로 확산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미국의 제재발표 이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국은 진지를 확고히 정비하고, 의연하게 칼을 뽑아들 것”이라고 전하며 반도체 국산화를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