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미세먼지 ‘나쁨’이면 어린이집 안가도 출석 인정

조현미 기자입력 : 2018-04-19 16:36수정 : 2018-04-19 16:36

서울 시내 한 구립 어린이집생 원아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보건복지부는 오는 23일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어린이집에 안 가더라도 보육료 지원을 위한 출석으로 인정한다고 19일 밝혔다.

등원 시간인 오전 9시 이전이나 거주지 또는 어린이집 주변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이상인 날에 미리 연락을 해 결석을 알리면 출석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어린이집이 미세먼지로 인한 결석 현황을 시·군·구청장에게 제출하면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석날 당일 미세먼지 발생 자료를 참고해 이를 재차 확인할 방침이다.

미세먼지 나쁨은 지름이 10㎛(1000분의 10㎜)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 농도가 81㎍/㎥로 1시간 이상 계속될 때, 2.5㎛ 이하인 초미세먼지(PM2.5)는 36㎍/㎥가 계속될 때 발령한다.

복지부는 이달 중으로 어린이집 미세먼지 대처 지침을 개정해 배포하고, 교직원을 대상으로 교육과 홍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