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시형 향한 유시민의 돌직구 "MB아들이라는 것 빼면 능력 검증 안 된 느낌"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4-19 08:38수정 : 2018-04-19 08:38

pc: 1,004    mobile: 1,402    total: 2,406
지난해 '썰전' 통해 언급

[사진=JTBC방송화면캡처]


MB아들 이시형 씨에 대한 유시민 작가의 돌직구 발언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은 MC 김구라, 박형준과 함께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유시민은 "나는 이 분(이시형)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것만 빼면 능력을 검증받았다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는 이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가족이 수사 선상에 올랐다.  불법 자금이 가족 누구에게 갔던 이 전 대통령 때문에 건넨 돈일 것이다. 이시형 씨가 받고 있는 횡령 건도 그렇고 다 감싸 안고 가려면 본인이 알고 혐의를 인정해야 정리가 될 텐데 사실관계에 대해 다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다 싸안을 수가 없는 거다. 그래서 오고 가도 못하게 번져나가는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18일 KBS '추적 60분'에서는 'MB의 아들 마약 스캔들, 누가 의혹을 키우나'라는 주제로 이시형 씨의 마약 연루 스캔들 진위 여부와 검찰의 고위층 자제 봐주기 의혹에 대해 방송됐다. 

이날 이시형 측은 방송에 대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서울남부지검 측이 기각해 그대로 방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