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주선, 中 관광업계 만나 "한·중 관광협력 도움주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4-17 17:54수정 : 2018-04-17 17:54
우옌린 중국환발해여유연맹 비서장 일행 만나 2000여개 회원사 가진 중국 관광업계 단체

박주선 국회 부의장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소속 박주선 국회 부의장이 17일 중국 관광업계 인사들을 만나 "한·중 관광산업 발전에 장애요소가 뭐가 있는지, 발전시키기 위해 어떤 배려를 해야 할 것인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하고 도움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우옌린 중국환발해여유연맹 비서장 일행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중국환발해여유연맹은 중국에 있는 2000여개 여행사로 이뤄진 단체다. 지난 2016년 7월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한·중 관광업계의 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박 부의장은 "양국 여행협회에서 MOU를 체결하고 (관광산업에) 도움을 주기로 했는데, 사드 때문에 모든 게 수포가 돼 아직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도 "작년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해서 사드 문제 이전으로 한·중 관광 활성화를 하겠다고 약속했고, 양제츠(杨洁篪) 국무위원도 한국 방문해서 단체 관광이 될 수 있게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여러분은 관광을 활성화 시키고 여행을 성업시켜야 할 사명이 있다. 그러니까 한국의 관광코스를 다변화 하는 생각도 좀 갖고 전략을 세우면 양국 관광산업 진흥에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박 부의장은 자신의 막내 아들이 베이징대학교를 나온 사실을 언급하며 "(막내가) 우리 집에서 내 방에 들어오는 것보다 중극을 가는 횟수가 많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우옌린 비서장은 "저는 중·한 관광 협력 현장을 직접 체험한 산 증인"이라며 "저희 2000여개 회원사는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실질적으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여행사들"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관광산업에서 중국과 한국이 새로운 출발을 하고 있다. 이 단계에서 중국 관광산업이 한국에 어떤 도움을 주고 어떻게 협력할 것인지 저희가 청사진을 그렸다"고 강조했다.

우 비서장은 "지금 관광산업이 인터넷과 어플리케이션의 출현에 따라 변하고 있다"며 "한국지부와 관광산업을 활성화 할 수 있는 새로운 수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한국을 방문한 목적 중 하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큰 플랫폼을 만드는 데 부의장이 많은 지지와 관심을 기울여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이날 면담을 마친 뒤 박 부의장은 우 비서장에게 차(茶)를 선물했고, 우 비서장은 박 부의장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선물하며 친분을 다졌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