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찰“안동 화재,용접 중 불꽃 튀어 발생한 듯..방화 혐의 없어”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4-17 16:52수정 : 2018-04-17 16:52
조만간 현장 감식

[사진=연합뉴스]

17일 발생한 안동 화재에 대해 경찰은 용접 중 불꽃이 튀어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안동경찰서의 담당 형사는 이 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오늘 화재에 대해 방화 혐의는 없다”며 “화재 발생 직전 시설 주변에서 용접하고 있었고 용접 중 불꽃이 튀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연기가 많아 현장감식이 어렵다. 조만간 현장 감식을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17일 오전 11시 22분쯤 경북 안동시 풍산읍 마애리 안동시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해 2시간 만에 완진됐다.

화재 당시 현장에 많은 연기가 발생해 안동시가 '재난문자'를 보냈다. 연기는 시설에서 음식물에서 나는 냄새를 없앨 때 사용하는 숯이 타면서 나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