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故 타니 측, 악플에 고통스러운 심경…"세월호 추모곡 정치적 이유 아냐"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4-17 16:39수정 : 2018-04-17 16:39

[사진=HOM컴퍼니 페이스북 캡처]


안타깝게 세상을 등진 가수 故 타니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가 세월호 추모곡 ‘불망’ 관련 악플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7일 故 타니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는 “현재 저희 에이치오엠 컴퍼니 모든 식구들은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슬픔을 금할 수 없으며, 유가족 분들의 충격과 깊은 상실감은 감히 저희도 가늠할 수가 없을 정도다”라며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故 타니를 향한 악플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의 악의적인 댓글이 유가족의 마음을 너무나 아프게 하고 있다. 고인이 된 타니는 정치적인 이유로 세월호 추모곡을 발표한 것이 아니다. 우리가 지금 느끼는 슬픔과 애환을 서로 위로하며 나누고 싶은 마음을 노래로써 표현한 것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인은 우리 주변의 친구이며, 형이며, 아들이며, 동생이었다. 머리 숙여 간절히 부탁드린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그의 바람처럼 위로하며 감싸주시길 바란다. 못다핀 꿈을 간직하고 떠나간 고인과 그의 친구를 위하여,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분들을 위하여 부디 애도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당부했다.

소속사는 “고인의 빈소는 순천 정원 장례식장에서 진행한다. 다만, 경찰의 DNA검사 등이 아직 결과가 나오질 않아 고인을 인계받는 대로 발인 날짜가 정해질 예정입니다”라고 장례 절차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故 타니는 2016년 12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곡 ‘불망’으로 데뷔했다. 지난 14일 교통사고로 짧은 생을 마감했다.

이하 故 타니 측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타니의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입니다.
현재 저희 에이치오엠 컴퍼니의 모든 식구들은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슬픔을 금할 수 없으며 유가족 분들의 충격과 깊은 상실감은 감히 저희도 가늠할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타니 사망 보도에 많은 관심과 애도를 표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의 악의적인 댓글이 유가족의 마음을 너무나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고인이 된 타니는 정치적인 이유로 세월호 추모곡을 발표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지금 느끼는 슬픔과 애환을 서로 위로하며 나누고 싶은 마음을 노래로써 표현한 것뿐입니다.
이번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인은 우리 주변의 친구이며, 형이며, 아들이며, 동생이었습니다.
머리 숙여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그의 바람처럼 위로하며 감싸주시길 바랍니다.
못다 핀 꿈을 간직하고 떠나간 고인과 그의 친구를 위하여,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분들을 위하여 부디 애도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빈소는 순천 정원 장례식장에서 진행을 하며, 장례 절차 후 순천 추모 공원에 모셔질 것입니다.
다만, 경찰의 DNA검사 등이 아직 결과가 나오질 않아 고인을 인계받는 대로 발인 날짜가 정해질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