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국회의원 위법 전수조사’청와대 국민청원,15만넘게동의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4-17 15:54수정 : 2018-04-17 17:58
문재인 대통령,사임 건 결재

[사진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김기식 금융감독원 원장의 셀프후원 의혹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한 직후 김기식 금감원장이 사의를 표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한 가운데 ‘국회의원들 위법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하루도 안 돼 15만명이 넘게 동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를 수리하기에 앞서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서 시작된 ‘선관위의 위법사항 내용에 따른 국회의원 전원 위법사실 여부 전수조사를 청원합니다’청원엔 17일 오후 3시 30분 현재 15만772명이 동의했다. 하루도 안 돼 15만명이 넘게 동의한 것.

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시작한 네티즌은 “이미 청와대가 선관위에 질의사항으로 접수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외유성 해외출장, 정치자금법 위반 등)에 관련된 총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도록 했습니다“라며 ”금일 (2018년 4월 16일) 선관위는 해당 내용에 대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이에 국민의 한사람으로, 정치자금법 위반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는 전/현직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관련 전수조사를 청원하는 바입니다. 그리고 위법으로 판단이 내려지는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형사 처벌 및 위법적으로 사용된 세금환수를 요청하는 바입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임 건을 결재했다"며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사실을 밝혔다.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