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펀드' 잘나가도 돈 빼는 까닭은

최신형 기자입력 : 2018-04-17 18:39수정 : 2018-04-17 19:42

[그래픽=아주경제 DB]


삼성그룹주펀드가 다른 상품보다 좋은 수익률을 내면서도 환매에 시달리고 있다. 먼저 돈을 번 투자자가 차익실현에 나선 것일 수 있겠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도 실망감을 줬다. 사상 처음 액면분할에 나섰지만 주가는 눈에 띄게 움직이지 않았다.

◆양호한 성과에도 빠져나가는 뭉칫돈

17일 증권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25개 삼성그룹주펀드(설정액 10억원 이상)가 올해 들어 전날까지 거둔 수익률은 5.98%다. 테마 펀드 가운데 헬스케어펀드(11.33%)를 빼면 가장 양호했다.

삼성그룹주펀드는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0.62%)와 해외 주식형펀드(1.58%) 수익률을 모두 웃돌았다. 코스피는 올해 들어 0.40%(2467.49→2457.49포인트) 빠졌다.

삼성그룹주펀드는 1년 동안에도 30.37%에 달하는 수익을 올렸다. 국내 주식형펀드(18.04%)와 해외 주식형펀드(20.89%)를 모두 앞섰다.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다른 그룹주에 투자하는 펀드는 연초 이후 2.16%에 달하는 손실을 냈다.

이처럼 삼성그룹주펀드 성과가 좋아도 설정액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2805억원이 빠져나갔다. 반대로 국내 주식형펀드와 해외 주식형펀드에는 같은 기간 2조9929억원, 1조3349억원이 순유입됐다.

삼성그룹주펀드 환매가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최근 1년 사이 삼성그룹주펀드에서 1조966억원이 빠져나갔다. 3개월과 6개월 기준으로는 2415억원과 4625억원이 각각 순유출됐다. 일주일 만에 줄어든 돈도 310억원에 달한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삼성그룹 순환출자 해소 재평가 기회

삼성그룹주펀드가 오를 만큼 올랐다는 생각으로 차익실현에 나서는 투자자가 적지 않다. 그렇지만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주가 재평가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는 의견도 많다. 액면분할도 여전히 염두에 둬야 할 호재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그룹이 순환출자를 해소하면 삼성전기, 삼성SDI를 비롯한 다수 종목이 수혜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그룹주펀드도 옥석을 가릴 필요는 있다.

한국투신운용 '한국투자 킨덱스 삼성그룹주 동일가중' 펀드는 올해 들어 수익률 9.07%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에 비해 실적이 가장 나쁜 펀드 수익률은 2%에도 못 미쳤다.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삼성그룹 계열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SDS다.

되레 대장주인 삼성전자 주가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254만8000원에서 251만7000원으로 1.21% 하락했다. 액면분할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주가는 오르지 못했다.

반대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같은 기간 37만1000원에서 56만7000원으로 34.57% 올랐다. 삼성SDS도 20만원에서 23만3500원으로 14.35% 뛰었다.

'유령주식' 배당 사고를 낸 삼성증권 이슈도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대량 환매를 우려할 만한 악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