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나봐야”… 차기 금감원장에 주진형‧안원구 청원 잇달아

양성모 기자입력 : 2018-04-17 13:22수정 : 2018-04-17 16:55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좌),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우)[사진=아주경제 DB ]


김기식 전 원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차기 금융감독원장 자리에 ‘강골’ 성향의 인물들이 누리꾼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여우를 피했으니 이제는 호랑이를 만나봐야 한다는 것이다.

17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을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임명해 달라는 청원이 잇달아 올라왔다. 현재 금융투자업계에서도 주진형 전 사장이 차기 금감원장 유력 후보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거취에 관심이 쏠린 상태다.

주 전 사장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77학번으로 세계은행 컨설턴트와 삼성증권, 우리투자증권 등을 거쳤으며 2013년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로 영입된 바 있다.

그는 한화투자증권 재직시절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해 부정적인 보고서를 내면서 주목을 받았고, 사장직에서 물러난 뒤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는 재벌들을 비판하는 소신발언으로 청문회 스타로 떠오르기도 했다.

당시 참고인으로 출석한 주 전 사장은 “재벌들은 옛날에는 집행유예 받고, 병원 가고 말다가 최근 한 두 분 씩 감옥에 가기 시작했다”면서 “이번에도 재벌이 감옥에 가야한다. 그러지 않고는 최순실 국정농단 같은 폐해가 반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발표를 봤을 때 저렇게 돈 많은 사람이 치사한 행동을 하는 것을 보며 놀랐다”면서 “특히 국민연금까지 동원한 대담함에 놀랐다”고 일갈하기도 했다.

다만 주 전 사장은 대규모 구조조정과 ELS(주가연계증권) 판매위주의 영업전략으로 한화증권을 한동안 대규모 적자에 시달리게 했다는 비판도 받는다.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도 누리꾼들이 밀고 있는 차기 금감원장 중 하나다.

1960년 경상북도 의성 출생인 안 전 청장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 국세청 국제조세관리관, 대구지방국세청장을 지냈다. 대구청장 재직 시절 ‘도곡동 땅 실소유주 문건’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 소유주임을 공개한 바 있으며 이후 2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하기도 했다. 이후 이명박 은닉 재산을 추적하거나 정치 및 경제 권력을 향한 시민운동에 나서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한 누리꾼은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야당 및 적폐 세력들의 압력에 밀려 사의를 표명했다. 적폐 세력들이 왜 그렇게 김기식 전 원장을 몰아내려 그랬을까”라며 “그것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공약달성 목표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었고, 기득권 세력에게는 위기였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번 삼성증권 사태 해결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었기에 그들은 김기식 전 원장을 그렇게 몰아내려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전직 국세청장으로서 금융 적폐 세력들이 어떻게 불법으로 이득을 취하는지 잘 알고, 앞으로 그것을 어떻게 막아야 하는지 잘 아는 안원구 전 청장을 신임 금감원장으로 추천한다”고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