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KT-안전진단협회, 노후시설 안전강화 위해 ‘맞손’

김위수 기자입력 : 2018-04-17 11:11수정 : 2018-04-17 16:06

KT와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는 17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30년 이상의 노후시설 및 취약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기반 사회간접자본(SOC) 시설안전 서비스'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박주경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장(왼쪽)과 송재호 KT 통합보안사업단장(전무)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제공]


KT와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는 17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30년 이상의 노후시설 및 취약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기반 SOC 시설안전 서비스’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안전진단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사회간접자본(SOC) 시설물 실시간 관제기반 사전 안전대응 공동사업 추진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활용한 보수·보강 시점 예측 알고리즘 개발 △사물인터넷(IoT) 기반 실시간 시설안전 신사업모델 발굴 등의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KT 시설안전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은 전기식 센서를 광센서로 대체하고,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따로 구축할 필요 없이 KT의 시설안전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해 시설물의 보수·보강 시점을 예측할 수 있어 구축·운영 비용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다.

송재호 KT 통합보안사업단장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IoT 센서기반의 시설안전관리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설물 안전진단 전문기업들을 대표하는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와 국내 최고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KT가 만나, 시설안전관리 분야에 선진형 모델을 개발하는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고도화된 시설물 안전관리 체계가 완성되어 국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주경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 회장은 “건물 노후화, 지진 등 시설안전 위협요소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사후 대응 차원이 아닌 예방적 안전체계 확보 필요성을 현장에서 지속 고민해 왔다”며 “KT의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사전 예방적 안전체계를 공동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에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