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베트남증시] VN지수, 글로벌 리스크·마진론 규제 강화에 흔들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4-17 10:00수정 : 2018-04-17 10:00

16일 베트남 VN지수 추이. [사진=인베스팅닷컴 캡처]


그간 강한 상승세를 보였던 베트남증시가 2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16일(현지시간) 호찌민증권거래소(HOSE)의 VN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65포인트(p), 0.75% 빠진 1148.49p를 기록했다.

장 초반 급락하며 1142p대까지 추락했던 VN지수는 장중 등락을 반복하며 1150p 회복에 나섰지만 끝내 실패했다.

베트남뉴스(VNS)는 “글로벌 지정학적 리스크와 시장에 대한 새로운 규제가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은행, 보험, 금융, 식음료, 건축자재 등의 섹터가 큰 하락폭을 보였다.

베트남 투자개발은행증권(BSC)은 “최근 미국의 시리아 공격으로 시장 심리가 약해졌다. 장 초반 중동의 긴장 고조로 VN지수가 1.32% 빠졌다”며 “다만 이내 반발매수세로 회복되는 듯 했으나 주식시장에 대한 새로운 규제가 회복세에 발목을 잡았다”고 분석했다.

VNS에 따르면 베트남 주식시장은 지난 1월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초안을 작성한 새로운 규제안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상태다.

SEC는 주식담보대출(Margin lending·마진론) 규제를 위해 마진론에 필요한 초기 증거금 비율을 현행의 50%에서 60%로 상향 조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마진론은 투자자가 증권사에 보유 주식을 담보로 맡기고 돈을 빌려 주식을 추가 매입하는 투자법이다. 증거금이란 투자자들이 주식을 매매할 때 약정대금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미리 예탁해야하는 보증금 개념이다.

BSC는 “마진론 정책이 강화되면 투자자들은 자산 일부를 매각해 투자 포트폴리오의 균형을 맞춰야 하고 이는 시장에 대한 강력한 매도 압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감이 더해져 조심스러운 투자 심리가 시장을 계속 지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