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드루킹 댓글조작 파문] 바른미래 "김경수, 드루킹과 한 팀 고백한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4-16 19:23수정 : 2018-04-16 19:23
"대통령의 복심, 실세 의원이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해"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16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김 의원은 드루킹과 밀접한 관계였다는 사실을 자인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언론 탓, 야당 탓, 드루킹 탓, 내 탓은 없다는 김경수 의원, 오늘 기자회견으로 드루킹과 한 팀이었다는 것을 고백하는 것에 다름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 의원은 회견 내내 대선 전후라 바쁜 상황이라 했었지만, 그 와중에 댓글조작 현장인 느릅나무 카페로 2번이나 찾아가기도 했고, 선거 이후엔 드루킹이 추천하는 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청와대에 추천하기까지 했다"며 "이것이 대가성 인사청탁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 심각한 문제는 김 의원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한 것만이 여론조작이라 할 수 있을 뿐, 조직적 댓글과 추천수 조작으로 여론을 조작하는 행태를 정상적인 정치활동으로 감싼 것에 있다"며 "이는 민주주의를 왜곡하는 행태이며, 향후 있을 검·경의 수사에서 매크로 사용 만을 문제 삼고, 조직적인 행위는 문제 삼지 말라는 대통령의 복심, 실세 의원의 가이드라인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검경이 살아있는 권력 앞에서 사건의 은폐, 축소 의혹으로부터 벗어날 일은 특검 뿐임이 더욱 확실해지고 있다"며 "민주주의 파괴, 김경수 개입의혹과 민주당 댓글 공작정치의 전모를 파헤칠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