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전국 삼겹살 값 ‘서울’ 가장 비싸···3월 가공식품 가격↑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4-16 16:31수정 : 2018-04-16 16:31
주요 외식비 전년 동월 대비 김밥·자장면·삼겹살 등 상승

2018년 3월 전국 지역별 주요 외식비 현활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주요 외식비가 지난해 대비 상승한 가운데 특히 삼겹살 값은 서울이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올 3월 지역별 삼겹살 가격 현황을 살펴본 결과, 서울이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은 삼겹살 200g 기준 1만6387원대다. 대전·경남·제주는 1만5000원, 대구는 1만2000원, 강원·충북·광주는 1만1000원대다. 서울과 비교하면 1인분에 최대 5000원 이상 차이난다.

삼겹살뿐만 아니라 김밥·자장면·삼겹살 등 주요 외식비 모두 전국적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 품목별로 보면 김밥(5.9%)이 가장 많이 상승했고, 다음 자장면(4.0%), 삼겹살(200g 환산, 3.5%), 비빔밥(3.5%), 칼국수(3.2%), 냉면(3.2%), 삼계탕(3.1%), 김치찌개백반(2.4%) 순이다.

이외에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지난 2월 대비 가격 상승 품목은 어묵(5.3%)·즉석밥(4.0%)·콜라(3.2%)·소주(2.9%) 등 13개다.

하락 품목은 두부(-6.5%)·된장(-4.6%)·컵라면(-2.8%) 등 13개다. 치즈·케첩 등 4개 품목은 보합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즉석밥(5.6%)·국수(3.2%)·라면(2.9%)·밀가루(2.9%) 등 곡물가공품과 설탕(7.4%)·간장(4.5%)·케첩(2.5%) 등 조미료류가 주로 상승했다.

두부(-33.3%)·냉동만두(-15.1%)·햄(-4.7%)·오렌지주스(-3.4%)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평균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11만6015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다음으로 전통시장 11만8261원, SSM(기업형 슈퍼마켓) 12만4677원, 백화점 13만1801원 순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맞춤형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단위로 제공하고 있으며,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