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EO와 茶한잔] ‘최저임금‧인력부족’ 자구책 마련, 중기협동조합 이사장을 만나다

송창범 (시흥) 기자입력 : 2018-04-17 06:00수정 : 2018-04-17 06:00
가구업계 이기덕 이사장- 공동구매로 위기극복…납품단가 현실화, 정부부터 솔선수범 금형업계 박순황 이사장- 교육원통해 인력배출…납기 빠른 장점, 잃지 않게 정부지원
중소기업계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가구·금형업계가 협동조합을 통한 생존 자구책을 마련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3일 현장에서 만난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이기덕 이사장과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박순황 이사장은 각각 원부자재 공동구매 사업과 전문인력 양성사업으로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기덕 주택가구협동조합 이사장이 지난 13일 가산에 위치한 조합 내 가구시험연구원에서 시험 검사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중기중앙회]


◆ 이기덕 주택가구협동조합 이사장 “공동구매로 원가절감, 실감”

이기덕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이사장은 ‘공동구매’ 등 업계 공동사업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대비에 나섰다.

원가절감과 품질확보로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다.

서울 가산디지털단지 조합 사무실에서 만난 이 이사장은 “원가절감을 위해 조합이 직접 원‧부자재 공동구매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를 조합원에게 공급해 정품 원‧부자재를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이사장은 “가구 관련 각종 시험·검사 등으로 업계가 자립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고 가구전문 시험·인증기관인 ‘한국가구시험연구원’을 조합이 운영하고 있다. 연구원 내에는 완제품을 한 번에 시험할 수 있는 대형챔버시험설비와 중금속분석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 이곳 검사를 통과해야만 아파트 가구 납품이 가능하다. 검사 표준이 된 것이다.

이 이사장은 “공동구매로 최저임금 인상부분을 최소화했지만, 납품단가를 인상해 주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며 “당장 정부부터 솔선수범, 조달 납품단가를 현실화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순황 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지난 13일 시흥에 위치한 금형기술교육원에서 실습장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 중기중앙회]


◆박순황 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인력부족 해결, 교육원 직접 가동”

박순황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경기도 시흥시에 교육원을 가동하고 전문인력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취업 준비생을 위한 현장 중심의 교육 부재로 업계가 겪는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조합원사와 함께 ‘금형기술교육원’을 설립, 본격적인 핵심 인재양성 추진에 들어간 것이다.

이날 직접 교육원 실습 장비 소개에 나선 박 이사장은 “장비 값만 30억원이 넘고, 이와 별도로 130억여원의 사업예산이 들어갔다”며 “우리 스스로가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투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서 매년 500여명의 금형 전문 교육생이 배출되고 있다. 교육원은 금형 관련 학과 대학교, 공업고등학교와도 연계, 미래 기술자 양성에도 한 몫을 하고 있다. ‘현장맞춤형 인재양성’ 외에도 ‘공정 자동화‧첨단화’, ‘수출다변화‧고도화’를 조합의 3대 핵심사업으로 설정, 추진 중이다.

박 이사장은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선, “우리나라 금형 생산의 경쟁력은 납기가 빠르다는 것인데 타격이 불가필할 것으로 보인다”며 “근로시간 단축시, 납기를 줄일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늘려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