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위대한 유혹자, "하락하는 시청률엔 날개가 없다" 1%대 기록···우도환 "너랑 자고 싶어" 돌직구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4-10 07:05수정 : 2018-04-10 07:05

[사진=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의 시청률이 1%대까지 하락했다. 

10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는 전국 시청률 1.8%와 1.6%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이 나타낸 1.9%와 2.1%보다 각각 0.1%포인트와 0.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계속해서 시청률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이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전국 시청률 11.2%를 기록했다. 아울러 SBS ‘키스 먼저 할까요?’는 7.9%와 9.3%를 기록했다.

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에서는 시현(우도환)과 태희(박수영)의 달달한 하룻밤이 방송됐다.

태희의 과제 답사로 함께 여행을 가게 된 시현과 태희는 밥을 먹으며 막걸리를 마셨다. 처음 막걸리를 마셔본 시현은 만취를 하게 되고 그 바람에 기차를 놓치게 된다. 이에 하룻밤 묵을 곳을 찾던 둘은 주말이라 방이 하나밖에 없었고 이를 망설이던 시현에게 태희는 "너 나랑 자는게 싫으냐 야 안 잡아먹어 손 끝 하나 안대"라고 말했고 시현은 "나 너랑 너무 자고 싶어" 라고 돌직구를 날린다.

이에 태희는 "나도" 라고 수줍게 말했고 결국 둘은 하룻밤을 같이 보내게 된다. 잠자리에 누운 시현과 태희는 서로 마주보며 다정하게 대화를 나눴고 둘은 이윽고 달달한 키스를 나눴다.

다음날 아침, 눈을 뜬 두 사람, 시현은 태희에게 "하루 더 있다가자"고 말하며 넘치는 애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이어 함께 국밥집에서 아침 식사를 마친 후 시장 데이트에 나섰다.

시골길을 걷다가 차에 치일 뻔한 태희, 자신을 구해준 시현에게 "든든하다"면서 "전에도 이런 뺑소니 당했다"고 운을 뗐다. 시현은 긴장, 태희는 2년 전일이라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끔찍했던 기억을 전했다.

시현은 "만약 범인 찾으면 어떻게 할 거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태희는 "가만 안 둔다, 가끔 악몽도 꾼다"면서 "그 사람은 내가 죽을 뻔한지 모르고 잘 살고 있겠지, 정말 파렴치하다"고 회상, 태희는 혼란스러워했다.

이를 알리 없는 태희는 시현을 위해 라면을 준비했다. 그 사이 시현은 태희의 방을 구경했고, 대신 청소하던 중 땅에 떨어진 종이비행기를 발견했다. 시현이 석우(신성우 분)의 친아들이 아니란 유전자 검사지였다. 시현은 자신이 가져가겠다면서 "혹시 봤냐"고 물었고, 태희는 미안하단 말과 함께 솔직하게 대답했다.

이때 유리 잔이 깨졌고 시현은 "떨어져 있어라"고 말했다. 시현은 깨진 조각들을 주우면서 "아버지 아들이 아니란 거, 가능하면 아무도 몰랐으면 했다"면서 "너한테 모든 털어놓아도 되는 말, 기다렸던 얘기들 이런 거구나"라며 잠시 혼자 있고 싶다고 했다.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시현에게 태희는 "먼저 말했어야했는데 용기가 안 났다 먼저 말해주길 바란 것도 욕심이란 생각 못했다"며 사과, 그러면서도 무거운 마음을 떨치지 못했다.

시현은 태희의 母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영원(전미선 분)을 만났다. 영원에게 시현은 태희 얘기를 꺼내며 "그 애한테 미안한 일이 있다"고 운을 뗐다. 영원은 사과하라고 했지만 시현은 "그럴 수 없는 일, 그 애한테 숨기는게 있다"고 말했다. 이에 영원은 "다 털어놓거나 들키기 전에 멈춰 있어라, 차라리 모르는게 마음이 덜 아프다"고 조언했다.

더 복잡해진 시현을 세주(김민재 분)가 찾아갔다. 세주는 시현에게 "비밀로 만나야할 만큼 좋아했냐"고 물었다. 시현은 "어차피 우린 안 되는 사이다"고 말하며 태희와의 이별을 생각하고 있었다. 이때 수지(문가영 분)가 등장, 시현과 태희가 주말에 데이트를 했다는 소식을 듣곤 "아저씨가 만나는 여자 누군지, 은태희한테 하는거 봐서 그 여자가 누군지 말해주겠다"며 이를 미끼로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어 "은태희가 너한테 버려질 때 표정이 궁금하다, 확신 없으면 더 만나다 차라 그게 더 재밌을 것"이라며 시현을 자극했다.

시현은 "그 여자와 은태희 일은 상관없는 일"이라고 말하면서도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태희와의 이별을 암시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