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론 놓고 빗썸·업비트 '팽팽한 기싸움'…코인네스트 고객 잡기?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4-06 08:50수정 : 2018-04-06 08:50

pc: 2,164    mobile: 6,610    total: 8,774

[사진=트론]


국내 1, 2위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이 신규 코인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벌써 두 번째다.

6일 가상화폐업계에 따르면 빗썸은 5일 오후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이날 저녁 빗썸프로에 트론을 상장한다고 밝혔다. 빗썸은 아이콘과 비체인을 상장했을 때도 저녁이라고만 공지한 뒤, 오후 6~7시께 서비스를 시작했다.

빗썸의 공지가 나간지 30여분이 지나자 업비트가 트론 상장을 공지했고, 곧바로 원화마켓을 열었다.

신규 코인 상장은 저가 매수를 통한 단기 차익 수요가 몰리며 코인 가격이 급등한다. 이 때문에 거래소에서도 상장 직전까지 밝히지 않는다.

그러나 이날은 코인네스트 대표와 임원의 횡령 사건이 불거지면 더욱 급작스럽게 트론 상장이 진행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국내 트론 투자자 중 상당수가 코인네스트를 통해 거래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대형 거래소의 지나친 경쟁이 오히려 가상화폐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빗썸과 업비트에서 트론이 상장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40원(이하 업비트 기준)으로 거래를 시작한 트론의 가격은 5일 한때 64원까지 치솟았다.

트론의 하루 거래량도 4561억원으로 뛰었다. 이날 거래량 2위인 비트코인의 거래대금은 트론의 절반 수준인 2433억원이었다.

가상화폐업계 관계자는 "빗썸과 업비트가 지난달 22일과 23일 연이어 아이콘을 상장하면서 40% 이상 급등했다가 현재는 상장 전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거래소의 지나친 신규 코인 상장 경쟁은 오히려 투기를 조장할 수 있어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