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오늘의 사고] 가산디지털단지역-독산역 열차 투신, 산성터널 추락, 대전 아파트 화재

강경주 기자입력 : 2018-03-22 10:03수정 : 2018-03-22 10:03
해당 사고로 총 3명 사망

[사진=연합뉴스]


전국 각지에서 사고들이 잇달아 발생했다.

먼저 21일 오전 10시 46분에 부산 북구 화명동 산성터널 공사현장 진입로에서 금정구 방면 3.5㎞ 지점에서 이모(55) 씨가 터널 천장에서 떨어진 콘크리트 구조물 일부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씨는 터널 천장에 가로 10m, 세로 1m짜리 콘크리트 구조물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떨어진 콘크리트 구조물 일부(가로 2m, 세로 0.7m)에 맞아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밤에도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밤 11시 46분쯤 서울 지하철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독산역 방향으로 향하는 중간 철로에서 회사원 김모(36)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다. 김씨는 이날 독산역 방면으로 750m 지점 선로 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점은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선로다.

사고 당시 지하철 기관사가 선로 위의 김씨를 발견하고 급정거했지만 결국 사고가 발생했다. 김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은 출입이 통제된 선로 위에서 사고가 난 점 등을 고려해 김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자료 검색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김씨의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구로소방서 제공]


22일 오전 2시 54분께 대전 유성구의 한 아파트 8층에서 불이 나 집 안에 혼자 있던 A씨(59·여)가 숨졌다.

화재를 발견한 경비원이 신고했고, 불은 내부 21㎡와 가재도구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1400여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25분만에 진압됐다.  새벽 시간 잠을 자고 있던 주민 2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