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육지담 추가입장 "대기업 CJ YMC 어찌 상대" 재차 사과 요구…사측 "뭘 원하는지"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22 00:00수정 : 2018-03-22 00:00
잠적 후 별다른 입장없다가 블로그에 "사과하라" 글 게재

[사진=육지담 블로그]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과 CJ 그리고 YMC 엔터테인먼트를 향한 사과를 요구한 후 비난글이 쏟아지자 추가입장을 밝혔다.

21일 육지담은 자신의 블로그에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 열겠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이 비난하자 육지담은 '정신 차리세요. 여러분'이라는 제목으로 "제가 뭐라고 상대는 대기업인데 어떻게 설탕 만드는 회사를 이깁니까. 고작 저따위 하나가 경찰서 혼자 제 발로 간다고 한들 낱낱이 파헤쳐질 사건 아니라고 생각 들어서 가만히 있었다"며 뒤늦게 사과를 요구하는 이유를 적었다.

이어 육지담은 '여전히 대중은 똑같네요'라는 제목으로 또다시 "제가 그대들 모든 일 하나하나 모르는 것처럼 나에게 이상한 일들이 일어났을 거라곤 상상조차 안 해놓고 이제 와서 소속사랑만 풀라? 아직도 댓글로 루머 유포, 선동하시는 분들 나중에 직접 봅시다. 마지막 글"이라며 경고하기도 했다.

해당 글을 접한 CJ 측은 "육지담과 지난해 상호 합의에 의해 계약이 해지됐다. 이후 회사 차원에서 따로 연락을 취한 적 없다. 아울러 어떤 것에 사과를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육지담은 한 블로그에 올라온 워너원 강다니엘 빙의글을 캡처한 후 자신의 SNS에 해당 글은 자신과 강다니엘 사이에 있었던 일이라고 주장하며 '스토킹은 불법아니냐'는 글을 올렸다가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거세지자 워너원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 허위 사실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었다.

당시 잠적하며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육지담은 갑자기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올려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