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상] 워너원 스타라이브 방송사고, 팬 직접 해명 나섰다 "하성운 논란된 부분은…"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20 06:57수정 : 2018-03-20 13:09
소속사 늦은 해명에 대본설까지 나온 상황 욕설 논란 부분에 대해 영상 첨부하며 해명
'실망입니다. 탈덕하겠습니다'

워너원의 스타라이브 방송사고 영상을 본 일부 팬들의 선언이다.

논란의 시작은 19일 컴백쇼를 5시간 앞둔 오후 2시 엠넷 '스타라이브' 준비 과정부터다. 본 방송에 앞서 준비를 하던 멤버들은 방송이 시작됐다는 걸 모른 채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장난을 친다.

이때 나눈 대화가 구설수에 올랐다. 강다니엘과 박지훈은 회사 정산 문제에 대해, 옹성우는 바쁜 스케줄로 인한 부족한 수면에 대해 언급했다. 라이관린은 사생의 차 번호를 말하며 불편함을 드러냈고, 박지훈은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말하기도 했다.

해당 논란이 기정사실화되기까지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의 피드백이 올라오지 않자 팬들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사진=@h2*** 트위터/사진클릭하면 해당 트위터 연결]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은 하성운이 욕설을 했다는 것이다. 해당 발언은 라이관린이 사생의 차 번호를 말하는 과정 중 나왔다. 라이관린이 "소렌토 XXXX 어제 우리집 밑에서 뭐해? 어?"라고 말하자, 하성운이 뭔가를 말한다. 이때 대부분의 대중들은 하성운이 성적 비속어인 '대XX'이라는 발언을 했다는 것. 

이 부분에 대해 팬들은 느리게 편집한 영상과 함께 '대XX'이 아닌 '대따해라(됐다해라)' 또는 '대답해라'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하성운이 "미리 욕해야지"라며 '십십십'이라는 욕을 했다는 것에 대해 한 팬(@h2***)은 "하성운이 '미리'라는 말을 끝내기 전에 '십십십'이라는 소리가 계속 들린다. 오디오가 물린 것으로 보아 한 사람이 낸 소리가 아닐 수 있으며 정확한 단어 판별이 불가하다. 또한 본방 중에도 비슷한 소리가 들리는 것으로 보아 외부 소음이나 기계음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이외 회사 정산 문제, 스케줄 문제, 사생 문제에 대한 발언은 워너원 멤버들이 비난을 받을만한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 대다수 팬들의 의견이다.

이날 YMC엔터테인먼트는 오후 10시쯤 돼서야 공식 SNS를 통해 "‪현재 유포된 일부 영상에서 실제 사용되지 않는 말까지 확대 및 재생산되는 상황 또한 안타깝게 생각한다. 추후 동일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대본설까지 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진 상황에서 소속사의 짤막한 해명은 팬들의 분노를 가라앉히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논란 때마다 빠른 대처를 하지 않는 소속사를 향한 팬들이 한계를 느낀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 의견

6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