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태임 소속사“이렇게 글 올릴 줄 몰라,연락두절”..측근“감정기복 심해 걱정 커”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3-20 00:00수정 : 2018-03-20 00:00
“현재 입장 정리 어려워”

사진=유대길 기자

배우 이태임(31,사진)이 갑자기 은퇴선언을 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현재 연락두절 상태라고 밝혔다.

이태임 소속사 매니지먼트 해냄의 한 관계자는 19일 '뉴스1'에 "현재 이태임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이에 이날 중으로는 입장 정리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매니지먼트 해냄 또 다른 관계자는 'OSEN'에 "이태임이 SNS에 은퇴 관련 글을 올린 걸 소속사에서도 몰랐다"며 "이태임이 활동하면서 힘들어하긴 했는데 이렇게 글을 올릴 줄은 몰랐다. 진상을 파악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TV리포트'에 따르면 이태임의 한 관계자는 "이태임이 감정 기복이 심한 편"이라며 "SNS글이 일시적 감정에 의해 올린 것인지, 정말 은퇴할 생각인지 무엇이든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현재 매니지먼트 해냄 측에선 이태임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연락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임은 이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태임입니다. 그동안 너무 뜸했습니다.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습니다"라며 "저는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 동안 저를 사랑해주셨던 분들 잊지않고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태임은 과거 한 예능에서 후배 출연자와 갈등을 빚기도 했지만 최근 JTBC '품위 있는 그녀'로 인기를 올렸고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에도 러브콜을 받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이태임은 은퇴를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