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봉주 '서울시장 출마합니다' 선언, 정중규 "자신감 과해...하장성세 습관"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19 05:51수정 : 2018-03-19 05:51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자 정중규 전 국민의당 희망원대책위원장이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18일 정중규 전 위원장은 "성추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서울시장직을 노린다고 발표했다. 그가 스스로를 안철수 의원과 자웅을 겨룰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는데 자신감이 과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중규 전 위원장은 "정봉주 전 의원이 허장성세를 부리는 것은 습관이다. 그러한 습관이 이번 성추문을 낳은 요인이니 이번 출사표보다는 습관을 버리는 게 우선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날 서울 마포구 경의선 숲길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연 정봉주 전 의원은 "서울이 젊어져야 한다. 청년, 중년, 노년 세대가 함께 어우러지는 상생의 서울을 만들자는 것이다. 서울특별시는 새로운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고 이는 관리형 리더십이 아닌 정면 돌파형 리더십, 머무르는 리더가 아닌 해결하는 리더를 서울시민은 원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프레시안의 성추행 의혹 보도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악의 가득한 허위 보도는 저를 가장 추악한 사슬로 옭아맸다. 민주당으로부터도 내침을 당할 위기"라면서 "온갖 음해를 뚫고 왔고 어떤 시련과 난관도 10년 만에 돌아온 저를 막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