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흥국 호텔 투숙 현장 목격자 나타나… “A씨 손을 잡아 끌고 들어가지 않았다”

양성모 기자입력 : 2018-03-16 14:37수정 : 2018-03-16 14:44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흥국이 사건이 발생한 당일, 호텔 투숙 당시 함께 있었다는 목격자가 나와 국면 전환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16일 더팩트는 당시 김흥국씨와 자리에 함께 있었다는 공연기획자 서 모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씨는 “당시 상황은 가수 이자연의 연말디너쇼 게스트로 출연한 뒤 뒤풀이 때 발생한 일”이라며 “공연 뒤풀이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A씨 호텔 투숙시까지 현장에 있었기 때문에 정확히 아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자연 디너쇼는 2016년 12월 16일과 17일 양일간 서울 광진구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 내 워커힐 시어터에서 펼쳐졌다.

서씨는 “김흥국은 16일 공연을 마치고, 다음날 일정까지 소화하기 위해 주최 측이 예약해준 호텔 룸에 투숙했다”며 “자정이 가까운 시간까지 공연 관계자들과 지인, 일본에서 찾아온 이자연의 팬들과 룸에서 뒤풀이 겸 술을 마셨다”고 증언했다.

그는 “술을 마시는 도중에 (김흥국 씨와 A씨) 두 분이 통화하는걸 들었다”며 “꽤 자연스럽게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서씨는 이후 호텔에 도착한 A씨를 방까지 안내 했다고 덧붙였다.

서씨는 “A씨는 김흥국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지인들과 모인 술자리 중 억지로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고 깨어나니 알몸 상태였다고 했다”며 “김흥국씨는 이미 술에 만취 상태여서 더 술을 마실 형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새벽 3시가 가까운 시간이었는데 그 부분은 당시 룸서비스 영수증을 확인해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제가 모시고 들어갔기 때문에 김흥국 씨가 A씨 손을 잡아 끌고 룸에 들어갔다는 얘기도 틀린 얘기”라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14일 MBN ‘8시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흥국을 두 번째 만나는 자리에서 지인들과 모인 술자리 중 억지로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고 깨어나니 알몸 상태였다”고 밝혔다.

김흥국 측은 “술자리가 길어져 잠이 들었는데 깨보니 모두 다 가고 난후였으며, A씨는 가지 않고 끝까지 남아 있어서 당황스러웠다”면서 “성관계는 당시 너무 술이 과해 있을 수도 없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자연의 일본팬들도 김흥국을 돕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당시 룸에서 A씨와 인사를 나눴던 3인중 한명인 재일교포 Y회장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일방적으로 알려져 너무 안타깝다. 추후 법적 다툼이 벌어질 경우 증언하겠다”고 더팩트는 보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