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준석,군복무 단축 토론서“얼마주면 재입대할거냐?제발 정신 좀 차려라”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3-14 02:47수정 : 2018-03-14 02:47

pc: 2,412    mobile: 2,165    total: 4,577
20대 대학생들 완패

[사진 출처: tvN '토론대첩-도장깨기' 동영상 캡처]

이준석(32)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당협위원장이 군복무 단축 토론서 20대 대학생들에게 완패를 안겼다.

이준석 위원장은 13일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에 출연해 군복무 기간 단축, 통일 등에 대해 20대 대학생들과 토론했다.

이 날 방송에서 양병권(도전자) 씨는 “군복무기간 단축'이 문제가 아니라 정확하게는 '사병 처우 개선'을 위한 군복무 기간 단축입니다”라며 “병사 월급을 높임과 동시에 군복무기간을 단축했잖아요. 제한된 인건비 내에서는 월급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군복무 기간 단축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제한된 인건비'라고 하셨는데 누가 제한했죠?”라고 반문했다. 양병권 씨는 “정치인들이 생각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답했다. 이준석 씨는 “병력은 예를 들어 최근 5% 정도 감축됐는데 사병 월급은 20% 뛰었어요. 제한된 게 아닌 것 같은데요? 어떤 전제를 바탕으로 제한됐다고 하는 거죠?”라고 말했다.

양병권 씨는 “최대한 세금을 아끼려고 하는 거죠”라고 말하자 이준석 위원장은 “그럼 아예 군대를 없애면 되겠네요?”라며 “사병 월급은 20% 올랐죠. 근데 병력은 5%도 안 줄었어요. 계산이 안 되세요? 병력 감축에 따르는 장비 추가 구매까지 따지면 국방비 오히려 늘어났어요. 비용이 제한 돼 있다? 이건 아니라고 봐요”라고 말했다.

오석종(도전자) 씨는 “전투력이 떨어지는 말에 공감을 못 하는 부분이 뭐냐면 부사관이 늘어서 더 중요한 역할은 부사관들이 합니다. 그렇게 바뀌는 추세인 거죠”라고 말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부사관을 늘린다는 건 아까는 비용이 제한돼 있다면서요. 또 돌고 돌잖아요”라고 말하자 양병권 씨는 “아니 사병 인건비를 말씀드린 겁니다”라고 답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가 더 효율적으로 써지는 거예요?”라고 묻자 양병권 씨는 “부사관이 돈을 더 많이 받으니 더 열심히 하겠죠”라고 말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뭐야 그게. 하나만 물어볼게요. 다시 군대 가라고 한다면 얼마 주면 간다고 할거에요?”라고 물었다. 양병권 씨는 “저는 안 가죠”라고 말했다. 이준석 씨는 “그런데 뭘 자꾸 모병제를 하재요”라고 말하자 이재은·양병권 씨는 “저희 모병제 하자고 말한 적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준석 위원장은 “그럼 부사관을 징병해요? 모병제와 부사관 뽑자는 얘기는 똑같은 얘기에요. 제발 정신 좀 차리자고요. 진짜”라고 말했다.

토론을 지켜본 판정단들은 16대4로 이준석 위원장에게 손을 들어줬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