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체부, 빙상연맹 26일 특정감사 실시·안민석 위원 “공정한 집행부 절실”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3-13 18:18수정 : 2018-03-13 18:28

[13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빙상계 혁신을 위한 토론회 모습. 사진=전성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해 특정감사를 실시한다.

김승규 문체부 체육정책과장은 13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빙상계 혁신을 위한 토론회'에 토론자로 나서 “지난달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문체부 특정감사를 요구했다. 오는 26일부터 실시할 것이다”고 전했다.

2018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노선영이 다른 선수들과 뒤처져 결승선을 통과하는 모습이 벌어진 후 진상 조사와 빙상연맹 적폐 청산에 대한 목소리가 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김보름·박지우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고 빙상연맹을 처벌해달라'는 청원에 대한 지지가 60만을 넘을 정도로 뜨거운 사회 이슈로 떠올랐다.

‘빙상계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주최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팀 추월 경기가 끝난 지 한 달여가 됐는데 아직 이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연맹 스스로 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손질을 해야한다”며 “현재 집행부를 해체할 수 있다는 결언한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 공정한 신임 집행부를 구성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출발이라고 생각한다”며 “구조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문체부가 초등학교 과정서부터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발제자로 나선 정영린 가톨릭관동대학교 교수는 “위원장이나 지도자가 선수 선발에 간여할 수 있도록 한 규정이 문제다”고 지적했고,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하홍선의 어머니 임영순 씨 역시 “선수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줘야 한다. ‘지도자 추천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권금중 성남시빙상연맹 부회장은 “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인지 확실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빙상연맹 혁신을 위한 제안도 이어졌다. 김승규 문체부 체육정책과장은 “문체부가 아닌 제3의 독립기구를 설립해 체육분야 비리 단속과 조사뿐만 아니라 징계처분 요구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윤의중 대한빙상연맹 경기이사는 “걱정을 끼쳐드려서 빙상인의 한 사람으로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