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MB 檢소환 D-1' 與, 대대적 공세…野는 거리두기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3-13 17:41수정 : 2018-03-13 17:41
범여권 "檢, MB 소환조사 만전 기하라" 한국당, "우리 당과 관계없다" 선 긋기

이명박 전 대통령 기다리는 취재진.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은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내며 전방위적인 공세에 나섰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을 자제하며 거리를 뒀다.
 
민주당은 검찰에 성역없는 조사를 요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소환조사에 만전을 기해달라.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을 향해선 혐의가 20여개에 이르러 '종합 비리 선물세트'라고 비판하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키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수사를 두고 '정치보복'이라고 한 데 대해선 "피해자 코스프레다. 여론을 호도하여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평화당 역시 "검찰은 10년 동안 묻혔던 MB 의혹들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조사하고 혐의가 드러날 경우 구속수사 할 것을 촉구한다"고 민주당과 결을 같이했다.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에게 "검찰에 출두하기 전에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서 국민과 역사 앞에 사실대로 밝히는 것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이날 MB 검찰에 대해 이렇다 할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 다만, 한국당은 선거를 앞두고 진행되는 검찰 수사를 '정치 보복'을 규정하고 "악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탈당을 이유로 "우리 당하고는 상관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지난 7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방선거를 10일도 남기지 않고 소환했다. 지금까지 정치적 목적으로 수사 일정을 조정해 온 것을 알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