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복면가왕 테리우스 워너원 황민현 "달콤하고 감미로운 목소리, 많은 사랑 보내주세요"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17 00:00수정 : 2018-03-17 00:00
드럼맨에 패해 정체 공개

[사진=워너원 트위터]


복면가왕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 테리우스(이하 테리우스)'로 출연한 워너원 황민현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11일 워너원 공식 트위터에는 "복면가왕 테리우스의 정체는 바로! 워너원의 민현이었습니다. 사탕처럼 달콤하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뭉글뭉글하게 만들었는데요! 2라운드까지 멋진 무대를 보여준 민현이에게 더 큰 사랑 많-이 보내주세요(˃̶᷄‧̫ ˂̶᷅๑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테리우스가 손가락 하트를 한 모습 옆에 황민현이 똑같은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1라운드 대결에서 테리우스는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 지금은 소공녀시대'와 클래지콰이 'Romeo N Juliet'로 무대를 꾸몄다. 판정 결과 승리는 테리우스. 테리우스에게 패한 소공녀시대의 정체는 오마이걸 메인 댄서 유아로 알려져 판정단을 놀라게 했다.

2라운드에서 테리우스는 혁오의 '와리가리'를 열창해 판정단의 귀를 달달하게 했다. 하지만 테리우스는 빅뱅의 '거짓말'을 부른 드럼맨에게 패하며 가면을 벗었고, 워너원의 황민현으로 밝혀지며 여성 판정단의 격한 반응을 끌어냈다. 

황민현은 "제가 부를 수 있는 노래를 부를 기회가 많지 않다. 그래서 복면가왕에 너무 나오고 싶었다. 너무 떨리고 긴장됐는데 가면을 벗으니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