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IT도 통상전쟁 시작?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막은 트럼프 대통령

윤은숙 기자입력 : 2018-03-13 16:10수정 : 2018-03-13 17:16
특허 보유한 퀄컴 매각시 통신산업 전반 타격 우려 NYT "인수금지 명령은 보호주의무역정책 고수 신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반도체 기업인 브로드컴의 미국 퀄컴 인수를 금지하도록 명령했다.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은 이번 결정이 미국 정부가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중국의 부상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뿐만 아니라,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전쟁이 첨단산업에도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美 국가안보 위협"  

트럼프 대통령은 명령을 통해 1170억 달러(약 125조원)에 달하는 이번 인수 건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믿을 만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금지명령은 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번 인수와) 본질적으로 동등한 합병이나 인수 역시 금지한다"는 강력한 조치를 포함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가 외국기업과의 경쟁에서 자국기업을 보호하겠다는 보호주의적인 입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는 분명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는 IT 분야 역사상 최대 규모 인수·합병(M&A)으로 주목을 받고 있던 사안이었다. 퀄컴의 주가는 인수가 가시화되면서 상승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이 발표된 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만약 인수가 성사됐다면, 브로드컴은 인텔과 삼성에 이은 3위의 반도체업체로 자리매김하면서 업계에 지각 변동을 일으킬 수 있다고 앞서 외신은 보도한 바 있다. 

이번 발표 뒤 브로드컴은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공식 성명을 통해 "브로드컴은 퀄컴과의 합병이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의견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정명령은 외국 투자자의 미국 기업 인수를 점검하는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CFIUS는 앞서 퀄컴에 지난 6일 개최될 예정이었던 주주총회를 30일 연기하도록 명령한 바 있다. 이번 주총에서는 총 11명으로 구성된 이사진 중 6명을 브로드컴이 선임한 이사 후보로 바꿀 것인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초고속 통신망 5세대 기술유출 우려··· 美 IT 분야 중국 부상 주목

비록 브로드컴이 싱가포르 회사이기는 하지만, 이번 인수합병 금지의 배경에는 중국의 부상에 대한 견제가 있다는 것이 외신의 분석이다. 

NYT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를 비롯해 다양한 방법으로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고 있다"면서 "특히 이번 조치는 현재 미국이 기술 분야에서 앞서고 있지만, 반도체를 비롯해 무선통신 그리고 인공지능 분야에서 중국의 도약을 눈여겨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 정부는 차세대 초고속통신망이 5세대(5G) 기술 유출을 우려하고 있다고 외신은 강조했다. 퀄컴은 5G와 관련해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5G는 정보전달 속도가 현재 4G에 비해 100배 정도 빠르며 향후 인공지능과 자율주행자동차 등 첨단기술 전반에 적용될 기술이다. 특히 통신기술의 경우 첨단무기에도 적용되면서 국방 기술로도 취급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퀄컴의 매각은 미국 통신산업 전반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정부는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지적했다. 브로드컴이 재무상황 개선을 위해 퀄컴의 특허를 매각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미국의 통신산업을 중국 기업이 장악하게 될 경우, 각종 기밀이 새어나갈 수 있다는 우려도 미국이 인수·합병 금지에 나선 배경이 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AJUTV 추석풍경
가을을 알리는 알밤줍기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