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원희룡, 바른미래당 잔류·무소속 출마·한국당 입당 놓고 저울질…“조만간 거취 결단”

김봉철 기자입력 : 2018-03-13 00:24수정 : 2018-03-13 00:24

원희룡 제주지사[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원희룡 제주지사는 12일 “현재의 여당이 아무리 잘하더라도 야당의 건강한 견제가 있어야 한다”면서 “(6·13 지방선거에서) 야권연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당적의 유일한 광역단체장인 원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방선거에서 여권 견제를 위해 야권연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원 지사는 “야권의 건강한 견제 축이 건재해야 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당연한 도리이고, 국민의 생각이 큰 물결을 이루면서 자연스럽게 (야권연대) 구도가 잡혀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제주 4·3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설립하는 내용의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기 위해 여야 지도부를 차례로 면담한 뒤, 정치현안에 대해서도 두루 의견을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원 지사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탄생한 바른미래당에 당적을 두고 있지만, 양당 통합 당시 “정치공학적 통합”이라며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이 때문에 탈당설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원 지사는 제주지사 선거에서 무소속 출마를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원 지사를 만나 당 잔류를 거듭 당부했고, 남경필 경기지사를 받아들인 자유한국당은 원 지사에게 입당을 권유하고 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 지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할 것을 권유했으나, 원 지사는 이에 대해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원 지사는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 “저의 결단의 문제라고 생각하고 조만간 분명하게 말씀드릴 시간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에서 나가 또 다른 행보를 한다는 것이 사실 가벼운 문제가 아니다”면서 “다만, 저를 지지하는 분들이 볼 때 제주도에서 바른미래당의 존재감이 약해 (선거에서) 혹시 걱정할 결과가 올까 봐 여러 가지를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수도권 차출설’에 대해선 “그런 얘기는 제주지사 경쟁에서 저를 배제하려는 사람들에게 악용될 뿐”이라며 “그럴 일은 없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