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시진핑 "남북화해·북미대화 지지"…정의용 "문 대통령, 국빈방한 요청"

주진 기자입력 : 2018-03-12 21:11수정 : 2018-03-12 21:13
정의용 "한반도 비핵화, 남북대화로 이제 첫걸음…중국 역할 컸다"

12일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방북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12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한다"며 "북미 대화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시 주석은 "한국의 노력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북미 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뤄지게 된 것을 기쁘게 평가한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돼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히 특사를 중국에 파견해 소통하는 것은 중한 관계에 대한 중시를 보여줬다"면서 "나는 이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도 마찬가지로 중한 관계 발전을 중요시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문 대통령이 중국을 국빈 방문해 성공적인 회담을 했고 연초 전화통화로 양자 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좋은 소통을 유지했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현재 양국 정상 간 합의사항들이 잘 이행되고 있고 중한 관계도 개선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양측은 정치적 소통을 강화하고 전략적 상호신뢰를 공고히 하며 예민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함으로써 중한 관계를 안정적이고 건강하게 발전하도록 추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축하한다"면서 "남북 단일팀의 구성과 공동 입장은 남북관계 희망을 보여준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정 실장은 문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국빈 방문해달라고 시 주석에게 재차 부탁하라고 했다면서, "최근 한반도 상황이 긍정적으로 변하는 것은 중국 정부와 시 주석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가 최근 상황 진전에 크게 기여했다"면서 "북한 핵 문제는 북미 간 대화를 통해 일차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중국 측 입장도 크게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이어 "남북한 문제는 직접 당사자인 남북 간에 주도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원칙을 중국에서 일관되게 제시해준 것도 크게 기여했으며 (이를)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은 남북 관계 발전으로 이제 막 첫걸음을 뗐다고 생각하며 여기까지 오는데 중국의 역할이 매우 컸다"면서 "앞으로 적극적으로 주도적인 역할을 해주길 다시 한 번 부탁하며 우리 정부는 중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19차 당대회 성공에 이어 양회가 역사적 성과를 거두어 중국의 꿈이 조기에 성취되기를 기원한다"며 "지난해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 때 환대해준 점에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과의 면담을 마친 정 실장은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6시 반부터 만찬을 함께했다.

정 실장과 시 주석 간 면담에는 우리 측에서 노영민 주중대사가, 중국 측에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 담당 국무위원과 왕이 외교부장,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가 배석했다.

정 실장은 시 주석 면담에 앞서 12시 15분부터 3시간 동안 양제츠와 만나 남북 관계, 방미 결과, 한중 관계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3시 30분부터는 조어대(釣魚台)에서 양제츠와 오찬을 함께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