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베 '문서조작 의혹' 대국민 사과…"행정부 수장으로 책임 통감"

윤은숙 기자입력 : 2018-03-12 17:53수정 : 2018-03-12 17:53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12일 총리 관저에 도착한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서 조작은) 행정 전체를 신뢰를 뒤흔들 수도 있는 사안이며, 행정부 수장으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국민의 매서운 눈이 이번 사안에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이런 일이 왜 일어났는 지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의 사임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소 다로 부총리는 문제 해결을 위해 맡은 바 책임을 다하고 싶다면서 사퇴를 거부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역시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재무성의 문서조작이 총리 관저에 대한 손타쿠(忖度·아랫사람이 스스로 알아서 윗사람이 원하는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앞서 아베 총리와 아키에 씨는 모리토모학원이 초등학교 부지로 쓸 국유지를 감정가인 9억3400만엔(약 93억원)보다 8억엔이나 싼 1억3400만엔(약 13억3천만원)으로 구입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같은 상황에서 재무성은 12일 모리토모 학원 의혹과 관련된 보고서 중 일부의 문서조작이 이뤄졌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교도 통신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문제가 불거진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총 14건에서 문서조작이 이뤄졌다고 재무성이 인정하면서 아베 총리 내각은 큰 정치적 타격을 입게됐다. 

보고서에서 누락된 부분은 일부 정치인과 아베 총리, 아키에 여사의 이름과 특혜 의혹과 관련된 일부 내용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