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MB '왕차관' 박영준 10일 소환…檢 '막판 총력'

신승훈 기자입력 : 2018-03-09 15:56수정 : 2018-03-09 15:56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조사를 앞둔 주말에 측근들을 차례로 불러 막판 수사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오는 10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소환하고 11일에는 송정호 전 법무부 장관을 비공개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박 전 차관과 송 전 법무장관은 이 전 대통령과 이상득 전 의원 형제가 대선을 전후해 받은 불법자금 수수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특히 '왕차관'으로 불린 박 전 차관은 MB정부 시절 국정운영과 인사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로 꼽힌다. 송 전 장관은 이 전 대통령이 대선에 승리한 뒤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에 참여한 측근이다. 2009년 1월부터는 이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평가받는 이들을 상대로 뇌물 의혹 전반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오는 14일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직접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 및 100억원대 뇌물 의혹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