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카카오, '카카오 I' 개발 플랫폼 비공개 베타 테스트 개시

한준호 기자입력 : 2018-03-09 10:14수정 : 2018-03-09 10:14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카카오 I'의 개발 플랫폼 ‘카카오 I 오픈빌더’의 비공개 베타 테스트(CBT)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카카오는 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거쳐 연내에 정식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I 오픈빌더'는 카카오의 AI 기술 및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나 개인에게 제공되는 개발 플랫폼이다.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적용할 수 있는 챗봇을 만들거나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 활용되는 음성형 서비스를 손쉽게 만들 수 있다.
 

카카오는 정식 오픈에 앞서 다양한 유형의 챗봇을 선보이고, 이용자들의 챗봇 경험을 늘리기 위해 CBT를 진행하게 됐다. 챗봇 제작을 원하는 파트너는 카카오가 선정한 ‘꿈많은청년들’, ‘라이트브레인’, ‘루나소프트’, ‘머니브레인’, ‘미니소프트’, ‘젠틀파이’, ‘커넥트온’, ‘인포뱅크’ 등 8개의 공식 에이전시를 통해 CBT에 참여할 수 있다.

플러스친구 관리자센터(https://center-pf.kakao.com/)와 카카오 I 오픈빌더(https://i.kakao.com/openbuilder/)에서 공식 에이전시의 특징을 확인할 수 있으며, 제작 의도에 따라 에이전시를 선택하면 된다.
 

카카오는 현재 카카오 I 오픈빌더를 활용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의 개설, 운영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플러스친구’, 영국 프리미어리그(EPL)의 경기 일정, 결과, 뉴스 등 유용한 정보를 알려주고 응원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프리미어리그봇’, 30여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문장 번역이 가능한 ‘카카오 I 번역’ 등 내부 서비스를 활용한 챗봇을 순차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카카오는 서비스 확대를 위해 롯데정보통신, GS리테일 등의 파트너와 MOU를 체결해 챗봇을 제작 중이다. 카카오톡에서 해당 플러스친구를 검색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정의정 카카오 상무는 “챗봇은 고객이 질문을 올리면 실시간으로 대답해주는 인공지능 채팅 서비스로, 국내 최대 메신저 서비스를 보유한 카카오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라며 “챗봇이 확대되면 시간, 장소 등의 제약 없이 주문, 상담, 추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되어 카카오톡 이용자들의 생활이 한 단계 편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