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종진, 사직서 제출한 배현진과 '송파을' 선전 다짐…"채널A와 MBC간 전쟁"

김충범 기자입력 : 2018-03-08 14:44수정 : 2018-03-08 14:44
"페어 플레이 기대되는 상대다"

배현진 MBC 전 아나운서. [사진제공=연합뉴스]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가 서울 '송파을' 재보궐 선거에서 배현진 전 아나운서와의 선전을 다짐했다.

최근 MBC에 사직서를 제출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오는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되면 해당 지역에서 이미 후보 등록을 마친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와 경쟁이 불가피해진다.

박종진 후보 역시 전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 메인 앵커 출신이다. 이번 선거전은 같은 아나운서와의 대결을 넘어, 채널A와 MBC간의 대리전 양상을 띈다는 점에서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박종진 후보는 "방송인 후배가 온다고 하니까 너무 반갑다"며 "선의의 경쟁, 페어 플레이를 함께 할 수 있는 신선한 후보가 나온다는 것에 대해 너무 좋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는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송파을로 올 것이라는 이야기는 계속 돌았고, 금일(8일) 새벽에 확정됐다고 들었다"며 "사실 정치를 오래한 분과 경쟁하게 되면 페어 플레이를 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배 전 아나운서가 이 지역에 살았는지, 얼마나 연고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열심히 뛰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보궐 지역은 어떤 당이든 꼭 이겨야 하기에, 전략공천을 할 수 밖에 없다"며 "바른미래당에서 저에게 올인 하고, 자유한국당에서는 배현진에게 올인 할 것이다. 열심히 뛰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