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임종석에 '안희정 전 지사 기획설' 거론한 홍준표 두고 박범계·이정미 맹비난

강경주 기자입력 : 2018-03-08 12:41수정 : 2018-03-08 12:41
박범계 "잘 준비된 시나리오라면 그저 놀라울 뿐"

[사진=박범계 의원 트위터 캡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청와대 오찬회동 직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미투'운동을 거론한 것을 두고 논란이 뜨겁다.

이날 청와대 오찬에 함께 참석했던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여야 대표 회동에서 홍 대표가 미투를 꺼낼까가 사전 관심사였다. 저와 당직자의 의견은 갈렸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나타나기 전 미투 기획설을 얘기했다. 제 자리에서는 안 들렸다. 그리고 나선 농담이라고 얼버무렸다. 당연히 이러한 소식은 남북간 합의 설명보다 더 관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정작, 홍 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선 개헌, 미투 얘기를 꺼내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에게 '주제와 다르다'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잘 준비된 시나리오라면 그저 놀라울 뿐이다. 머릿속엔 그릴 수는 있으나 실행하기엔 재주를 몇 번 발휘해야 하니까"라고 일침을 가했다.

오찬에 함께 참석했던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거들었다. 이 대표는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 대표의 발언을 두고 "그러면 폭로를 했던 피해자는 정치기획의 도구였다는 얘기인지.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생각한다"며 날을 세웠다.

또한 홍 대표가 농담이라고 얘기한 부분에 대해서도 이 대표는 "임 실장한테도 그 여성(피해자)한테도 사과해야 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전날 홍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청와대 오찬 자리에서 임 실장의 환영 인사를 받으며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사건 폭로)을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던데"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에 그치지 않고 "임 실장은 미투에도 이렇게 무사하네"라고 말했고 임 실장은 "대표님도 무사하니 저도 무사해야죠"라고 받아쳤다.

이후 홍 대표는 해당 발언에 대해 "농담으로 그런 거다. 농담으로"라고 취재진에게 말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