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증시] 中 안후이성 3위 바이주업체 '잉자궁주' 시총 5조 증발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3-08 12:45수정 : 2018-03-08 13:11
7일 주가 15.75위안까지 하락...시가총액 300억7200만위안 증발 안후이성 중·고급 바이주 시장서 입지 확보 실패…지난해 3분기 순이익 9.67% 감소

중국 안후이성 바이주업체 '잉자궁주'.[사진=바이두]


중국 안후이(安徽)성 3위 바이주(白酒)기업인 '잉자궁주(迎驾贡酒, 603198.SH)'가 시장 소비트렌드에 실패한 실적 부직을 기록한 뒤 주가·시가총액 하락의 고충을 겪고 있다.

지난 7일 잉자궁주의 주가는 전일 대비 4.26% 급락한 15.75위안을 기록해 시가총액 300억7200만 위안(약 5조773억원)이 증발했다. 
 

중국 바이주업체 '잉자궁주' 최근 1년 주가 추이.[사진=바이두]


회사 주가는 지난 2015년 6월 15일 53.34위안의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눈에 띄는 상승 곡선을 그리지 못했다. 지난달 6일 14.89위안의 최저치로 추락한 뒤 반등하는 듯 했다. 그러나 예상 밖에 부진한 실적 탓에 주가는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8일 오전장에서는 전일 대비 0.44% 소폭 오른 15.82위안으로 거래를 마쳤다.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은 “잉자궁주는 지난해 1~3분기에 기록한 암담한 실적으로 자금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으며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며 “3분기 실적은 특히 나빴다”고 전했다.

잉자궁주의 지난해 3분기 영업수익은 21억84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늘었다. 그러나 지배주주 귀속 순이익이 9.67% 감소한 4억2888만 위안을 기록했고,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순액은 1억1100만 위안으로 무려 56.23%가 급감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잉자궁주가 안후이성 중·고급 바이주 시장 점유율 확보에 실패한 것이 실적 부진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2014년 잉자궁주가 생산한 바이주 가운데 중·고급 제품의 비중운 절반가량에 달했다. 2016년 잉자궁주 중·고급 바이주 매출은 10.65%가 늘어 전체 매출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잉자궁주는 전제 매출의 54.43%를 차지하는 중·고급 제품을 앞세워 안후이성에서의 입자를 다지고자 했다. 그러나 같은 지역을 본거지로 둔 커우즈자오(口子窖)를 앞지를 수는 없었다.

2016년 커우즈자오의 중고급 제품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6.45%에 달해 잉자궁주를 압도했다.

한 전문가는 “몇 년 전까지 잉자궁주는 맹목적으로 생산능력을 키워 중국 전역에서의 점유율 확보에 나섰다. 그러나 정작 본거지인 안후이성 시장은 지키지 못했다”며 “현재 중국 바이주 시장은 단순한 생산 증대로는 승부할 수 없다. 정확한 소비자의 욕구를 간파한 마케팅, 신제품 출시 등이 매출 확대에 도움을 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달 초 잉자궁주는 회사재무와 동사장(董事長) 비서직을 맡아왔던 판젠(潘剑) 재무책임자를 사임시키고, 쑤치쥔(舒啟軍)을 새로운 재무책임자로 임명했다. 동사장 비서 자리에는 쑨왕성(孫汪勝)을 앉혔다.

AJUTV 남북정상회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김여정 제1부부장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