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심현섭 향한 미투 피해자 등장 "성추행 글 올리자 지워달라고 연락"…심씨 "명예훼손 고소"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08 08:50수정 : 2018-03-08 08:50
당시 증거불충분 판결

[사진=연합뉴스]


코미디언 심현섭을 향한 미투 피해자가 등장했다.

지난 7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A씨는 "2011년 심현섭과 소개팅을 했다. 난 외국에서 20년 넘게 생활한 재미교포라 그가 코미디언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관에서 심현섭이 허벅지를 만졌다고 주장한 A씨는 "불쾌해 그만하라고 했고, 언짢은 마음에 집에 가겠다고 하니 '너무 죄송하다. 집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했다. 그런데 그때 차를 타지 말았어야 했다"며 차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집에 돌아온 A씨는 "신고를 망설였으나 다음날 경찰서를 찾았고, 한인 미주 커뮤니티에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을 남겼다. 이때 심현섭에게 연락이 왔고, 삭제해달라는 말에 넘어가 글을 지웠다"면서 그때 글을 삭제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A씨는 "주변에서 합의하라고 했으나 이대로 끝나면 안된다고 생각해 합의하지 않았다. 그런데 검찰에서 날아온 결론은 증거불충분이었다"고 털어놨다.

7년이 지난 후 털어놓은 것에 대해 A씨는 "TV에 나와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고 웃음을 주는 그의 모습이 괘씸했다. TV에 나오지 않고 반성해야할 사람이 당당하게 나오는 게 너무 증오스러웠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심현섭은 TV리포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미투가 이렇게 악용이 되는 것 같다"면서 "고소 당했을 때 전 두려운 것이 없어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았다. 거짓말탐지기로 대질심문 받을 때 A씨가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무고죄로 대응할 수 있었는데 하지 않았다"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