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올림픽 전설된 여자 컬링 ‘사상 첫 은메달’

오소은 아나운서입력 : 2018-02-25 11:20수정 : 2018-02-25 11:20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리나라 여자컬링 대표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첫 은메달을 목에 걸며 ‘전설’이 됐다.

여자컬링 대표팀(스킵 김은정)은 2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에서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리)에 3-8로 패했다.

비록 아쉽게 금메달을 따진 못했지만 올림픽 전까지 4강에 목표였던 여자컬링은 예선부터 준결승까지 세계랭킹 톱10팀을 모두 격파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여자컬링은 대회 내내 목표를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휴대폰까지 반납하고 올림픽에만 집중한 ‘마늘소녀’들은 예선을 8승 1패로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일본과의 준결승에선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했다.

새로운 역사를 쓰고 싶다던 여자컬링은 그들의 소원을 이뤘다. 한국이 올림픽 4강은 물론 결승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민정 여자컬링 감독은 “우리는 하늘에서 갑자기 뚝 떨어진 팀이 아니다. 10년 간 만들어진 팀”이라며 피나는 노력이 지금의 여자컬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