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하태경“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남,평창올림픽이 전범올림픽 돼”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2-23 00:00수정 : 2018-02-23 07:22
보수진영 강력 반발

하태경 의원이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남으로 평창올림픽이 전범올림픽이 됐다"고 맹비난했다./사진=연합뉴스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여겨지고 있는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이 오는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보수 진영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평창올림픽 피날레를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이 장식하는군요”라며 “평화올림픽이 아니라 전범올림픽이 되었습니다. 북한은 우리 국민 인내심 테스트 해보고 싶은 걸까요? 한국 정부는 벨도 없습니까? 문 대통령이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몰라도 북한 소행이라고 한다면 김영철 수용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분노로 심장이 부르르 떨립니다. 전범 김영철 천안함 폭침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면 대한민국 땅 밟지도 못하게 해야 합니다”라며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여겨지고 있는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남을 맹비난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한 긴급 의원총회 후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여겨지고 있는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남에 대해 “김영철은 정찰 총국장으로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의 주도자로서 한국 땅을 밟는다면은 긴급체포를 하거나 사살시켜야 할 대상이다”라며 “자유한국당은 내일 오전 9시 청와대 긴급방문을 통해서 김영철이 자유 대한민국의 땅을 밟아서는 안 된다는 명확한 입장을 전달하고 폐막식 참석을 불허할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식적으로 요청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이 날 “북한은 오늘 오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행사에 참가하기 위하여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2월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고 통보해 왔습니다”라며 “통지문에서 북한은 고위급대표단은 단장과 단원 1명(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수행원 6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려 한다고 언급하였습니다. 우리 측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폐회식 참가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을 진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며, 이러한 입장에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을 수용할 예정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체류일정 등 실무적 문제들은 앞으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2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풍경
가을을 알리는 알밤줍기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