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차명욱 등산 중 심장마비로 사망…동료들 "많이 생각날거야"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2-22 17:13수정 : 2018-02-22 18:06
1997년 연극 '욕망의 높새바람'으로 데뷔

[사진=차명욱 페이스북 캡쳐]


배우 차명욱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자 연예계 선후배 동료들이 애도글을 남기고 있다.

22일 박효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디 좋은곳으로…차명욱 선배님"이라는 메시지를 남기며 차명욱을 애도했다.

모 극단 대표는 "오빠 이게 무슨 일이에요. 그냥 다 죄송해요. 같이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이번 설에 카톡 드려야 겠다고 생각만하고 못한 게 자꾸 생각나서 너무 죄송하고 힘들어요. 많이 배우고 항상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마음 아파했다.

또 다른 동료는 "후배들 늘 고민상담 해주고 했던 내친구. 많이 생각날거야. 하나님의 은총이 영원히 너와 함께 하시길" 이라며 차명욱의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차명욱은 지난 21일 등산을 하던 도중 갑작스레 심장마비 증세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고 차명욱은 명지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1997년 연극 '욕망의 높새바람'으로 데뷔했다. 이후 연극 '오아시스 세탁소습격사건' '이기동 체육관' '해마',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블루사이공 '등에 출연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4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3일 낮 12시 40분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