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MWC 2018] SKT, 홀로그램과 AR 결합한 ‘홀로박스’ 공개

정두리 기자입력 : 2018-02-22 08:25수정 : 2018-02-22 14:59
AI 아바타로 걸그룹 ‘레드벨벳’의 ‘웬디’ 탑재…SM엔터와 협업 성과

SK텔레콤 모델이 사람 같은 아바타와 서로 마주보며 이야기할 수 있는 프로젝션 홀로그램 인공지능 스피커 '홀로박스(HoloBox)'를 체험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사람 모습의 아바타와 서로 마주보고 대화할 수 있는 '홀로박스(HoloBox)'를 MWC 2018에서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Hologram)에 SK텔레콤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해, 가상의 인공지능 아바타와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홀로박스에 SM엔터테인먼트의 인기 걸그룹 레드벨벳의 웬디를 실사화해 탑재했다. 이는 SK텔레콤과 한류 콘텐츠 대표 사업자인 SM엔터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의 성과다.

홀로박스는 높이 365mm, 지름 170mm 크기의 원통형 디자인으로, HD급의 고화질 이미지로 아바타를 구현하기 위해 레이저 기반의 초단초점(Ultra Short Throw) 프로젝션 기술을 이용했다. 대화 맥락을 이해하는 인공지능, 몸짓과 표정까지 구현하는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음성 입출력이 가능한 마이크 등으로 구성됐다.

또 홀로박스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나 스마트홈 등과도 연동된다. △조명, 제습기, 플러그, TV 등 가전기기 제어 △음악 추천과 자동 재생 △날씨, 일정 등 정보 안내 △안부인사 등 다양한 정보와 편리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아바타 캐릭터의 부드러운 모션을 위해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또 캐릭터의 얼굴 표정 역시 약 100개 이상으로 세분화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캐릭터를 스마트폰에서 증강현실로 불러내기 위해 T 리얼 플랫폼(T real Platform)의 트랙킹 기술까지 적용했다.

앞으로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 ‘홀로박스’ 협력을 강화해 ICT 기반의 미디어 콘텐츠 사업을 세계 무대로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인공지능 기반의 개인 맞춤형 콘텐츠 제공 서비스가 확산되고 ICT와 콘텐츠의 융합이 가속화되면서 양사 간 시너지는 더욱 극대화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SK텔레콤은 5G 관련 혁신적인 기술과 콘텐츠를 보유한 스타트업인 ‘리얼리티 리플렉션(Reality Reflection)’과도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SK텔레콤이 지난해 9월부터 지원하고 있는 VR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리얼리티 리플렉션'은 5G 기술에 최적화된 실사형 3D 캐릭터 생성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홀로박스'에 들어가는 레드벨벳의 ‘웬디’를 3D로 만들어냈다.

SK텔레콤은 5G 기술을 바탕으로 대용량(Massive) 콘텐츠인 홀로그램과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환경에서 가상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증강현실 등 복합 미디어 플랫폼에 대한 청사진을 지속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세계 홀로그램 시장은 연평균 14%씩 지속적으로 성장해 2020년 348억 달러, 2025년 743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시장 역시 2020년 8155억 원, 2025년 1조4394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