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 최다빈, 김연아 이후 최고 성적…톱10 진입

강경주 기자입력 : 2018-02-21 15:17수정 : 2018-02-21 15:17
"실수 없이 개인 최고 기록 세운 것에 만족"

[사진=연합뉴스]


'포스트 김연아'의 길을 걷고 있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최다빈(18·수리고)이 아름다운 연기로 쇼트 프로그램 톱 10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최다빈은 2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37.54점, 예술점수 30.23점을 합쳐 총 67.77점으로 최종 8위를 기록하게 됐다.

앞서 지난 11일 단체전(팀이벤트) 쇼트 프로그램에서 얻은 개인 최고점 65.73점을 다시 경신한 기록이다.

최다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같은 조에서 가장 마지막에 연기를 펼쳐 긴장이 많이 됐지만, 그동안 열심히 훈련했기에 나 자신을 믿고 뛰었다. 단체전 때는 부담이 없어 축제 분위기처럼 즐기면서 경기했는데, 오늘은 긴장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 실수 없이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는 점에 만족한다. 프리스케이팅에는 여유롭게 연기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다빈은 이날 경기에 출전한 여자 싱글 30명의 선수 가운데 8위를 차지했으며, 23일 프리 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김연아 이후 한국 선수의 올림픽 여자 싱글 최고 성적을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지난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김연아가 금메달을 딴 이후 한국 선수 가운데 올림픽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밴쿠버 대회에서 16위를 차지한 곽민정이다.

이번 시즌 장비 문제와 크고 작은 부상, 그리고 모친상으로 어려움을 겪은 최다빈은 최근 무대에서 연이어 최고점을 갈아치우며 자신의 첫 올림픽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 다큐
잿빛 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