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금메달…시상대에는 왜 한국만 5명?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2-21 09:58수정 : 2018-02-21 09:58
계주 경기 처음부터 5명 선수 참가명단에 올릴 수 있어

[사진=연합뉴스]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시상대에 다른 나라 선수와는 달리 한국 대표팀만 선수 5명이 올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 후 1위로 금메달을 목에 건 심석희(21·한국체대), 최민정(20·성남시청), 김아랑(23·한국체대), 김예진(19·평촌고), 이유빈(17·서현고)이 시상대에 올라 기쁨을 맛봤다. 

이와 달리 이탈리아와 네덜란드 선수들은 4명만이 시상대에 올랐다. 왜 한국 대표팀만 5명일까.

그 이유는 간단하다. 쇼트트랙 계주 경기는 처음부터 모두 5명의 선수를 참가자 명단에 올리는데, 경기는 팀당 4명만 참가해 플레이할 수 있다. 나머지 1명이 메달을 받으려면 결승 전까지 한 경기라도 참가해야 결승전에 출전하지 않아도 조건에 충족되게 된다.

계주 결승에 출전하지 않았던 막내 이유빈은 지난 10일 예선에 출전한 바 있다. 당시 경기 초반 이유빈이 넘어져 위기가 왔으나 팀워크를 발휘해 4분6초400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기록하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외신들을 놀라게 했다.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한국 여자 대표팀은 4분07초36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 여자 쇼트트랙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 때 쇼트트랙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7번의 올림픽에서 5번이나 계주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특히 1994년부터 2006년까지 네 번의 올림픽에서 4연패의 위업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때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으로 실격을 받으면서 5연패가 무산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