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 [평창] 김보름 “선두에 있을 때 노선영 못 챙긴 것·경기 후 인터뷰 내 잘못”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2-20 18:18수정 : 2018-02-20 18:18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팀워크 논란이 제기받은 한국 김보름 선수가 20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의혹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보름이 지난 19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경기 내용과 인터뷰에 대해 공식 기자회견에서 사과했다.

김보름-박지우-노선영으로 나선 한국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쳤다. 상위 4개 팀에 주어지는 준결승 티켓을 얻는데 실패했다.

경기 내용과 인터뷰가 큰 논란을 일으켰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레이스를 주도한 가운데 막판에 노선영이 크게 뒤로 처졌다. 세 선수가 함께 뛰는 다른 팀들과는 확연히 다른 레이스였다. 여기에 경기 후 김보름의 인터뷰가 논란을 더욱 키웠다.

김보름은 20일 열린 기자회견에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감독과 함께 나서 “경기 하고 나서 나의 인터뷰를 보시고 많은 분들이 상처 받은 것 같디. 죄송하게 생각한다. 지금도 반성하고 있고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보름은 “경기 끝난 후 시간이 늦었고 방이 다르다보니 선영이 언니와 따로 대화를 한 것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레이스 마지막에 치고 나간 것에 대해 김보름은 당초 팀의 계획을 설명했다. 그는 “세 명의 선수 모두가 3위를 목표로 하고 있었다. 1차적으로 4강에 진출해야 했다. 그런 상황에서 6바퀴 중에 3바퀴를 리드하는 역할을 내가 맡았다. 개개인의 역할이 있고, 그 역할 속에서 정해진 목표와 랩타임이 있었다. 마자막 2바퀴는 각각 29초대로 통과해야 했다. 앞의 네 바퀴를 선수들이 잘 타줬다. 해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보름은 “선두에 있을 때 뒤에 선수들 챙기지 못한 것은 내 잘못이 크다고 생각한다. 억울한 부분은 없다. 이런 결과는 내 잘못이 제일 크다고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고개 숙이며 눈물 흘렸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